Monday 10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23 days ago

K1→내셔널→J2, 그리고 내셔널 MVP까지 조규승 스토리

조규승이 잘하는 날은 무조건 이겨요. 이번 우승도 규승이가 완벽하게 해줬기 때문이에요. 서보원 경주한수원 감독은 엄지를 치켜올렸다. 조규승이 활짝 날아올랐다. 경주한수원은 17일 경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김해시청과의 2018년 내셔널리그 챔피언결정 2차전에서 이관용과 장준영의 연속골로 2대0으로 이겼다. 1차전에서 2대1 승리를 거둔 경주한수원은 합계 4대1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경주한수원은 창단 첫 우승을 차지한 지난해에 이어 2연패에 성공하며 전성시대를 열었다. 1차전에서 기가 막힌 선제 발리골을 넣은 조규승은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조규승은 전혀 기대안했는데 주셔서 감사하다 고 웃었다. 우여곡절 끝에 찾아온 기쁨이었다. 광양제철고 출신의 조규승은 고등학교 시절 펄펄 날랐다.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 김영욱(전남) 등과 동기인 조규승은 고교 무대를 평정했다. 선문대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인 조규승은 2012년 드래프트 3순위로 대전 유니폼을 입었다. 광양제철고 은사였던 김인완 감독까지 있어 기대가 컸다. 하지만 단 두 경기 출전에 그쳤다. 조규승은 프로에서 기회를 얻기가 힘들더라 고 했다. 대전에서 방출된 조규승은 내셔널리그로 무대를 옮겼다. 경주한수원이었다. 1년간 좋은 모습을 보인 조규승은 해외 도전에 나섰다. 일본 J리그2 오카야마로 이적했다. 하지만 일본에서도 기회는 없었다. 조규승은 거의 경기를 뛰지 못했다. J2도 힘들었다 고 했다. 다시 뛸 무대를 찾았다. 내셔널리그였다. 2016년 천안시청으로 돌아왔다. 내셔널리그는 기회의 땅이었다. 다시 기회를 얻은 조규승은 자신감을 찾았다. 2017년에는 시즌 베스트11에도 선정됐다. 조규승은 2018년 경주한수원으로 이적했고, 우승을 경험했다. 성인이 된 후 첫 리그 우승이었다. 특히 부모님 앞에서 차지한 우승이라 더 뜻깊었다. 조규승은 홈경기때 항상 죽전에서 보러 오신다. 응원에 보답해서 기쁘다 고 했다. 프로에 대한 꿈은 아직 접지 않았다. 조규승은 마음은 있다. 기회가 된다면 프로에 가고 싶다 고 했다. 돌고 돌아온 조규승. 그는 한뼘 성장했다. 조규승은 대학까지만 하더라도 잘 될줄 알았다. 친구들 다 프로에서 뛰고, 그래서 힘들었다 며 그래도 내셔널리그에 온 뒤 뛸 수 있어서 좋았다. 역시 선수는 뛰는게 중요하다 고 웃었다. 경주=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K1→내셔널→J2

 | 

MVP까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