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3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26 days ago

[종합]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유이♥이장우 연애 증거 잡았다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윤진이가 유이와 이장우의 열애 사실을 목격한 가운데, 연애사실을 공개하기로 밝혔다. 17일 방송된 KBS 2TV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에서는 김도란(유이)과 왕대륙(이장우)이 비밀연애를 밝히기로 결심했다. 앞서 김도란(유이)과 왕대륙(이장우)이 사랑 싸움을 하며 잠깐 손을 잡았고 그 순간 이 모습을 우연히 장다야(윤진이)가 목격했다. 김도란은 회식하고 헤어지는 길이다 는 핑계를 대며 혼자 집에 가려 인사했지만, 왕대륙은 할머니 박금병(정재순) 핑계를 대며 김도란을 바래다 주러 뒤따라 갔다. 이 모습을 지켜 본 장다야의 의심은 더욱 커졌다.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다. 김비서가 대륙 오빠한테 꼬리치는 거 같다 라며 두 사람 설마 결혼하고, 김비서가 형님 되는거 아니냐 라며 남편 왕이륙(정은우)에게 이야기했다. 동생 나홍주(진경)의 일로 강수일(최수종)을 만난 나홍실(이혜숙)은 대체 무슨 의도로 내 동생을 만났냐. 불순한 의도로 만난 거 아니냐 고 따졌다. 이에 황당한 강수일은 나홍주 씨한테 전혀 관심없다. 이런 이야기는 나한테 하실 말이 아니다 라고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후 강수일은 나홍주에게 앞으로는 사적인 전화 하지 말아달라 고 선을 그었다. 의심이 깊어진 장다야는 회사에서 만난 김도란에게 우리 아주버님이랑 스스럼이 없어 보이던데 이상한 소문이라도 나면 어떡하냐 라고 의심의 눈초리를 높였고, 의기소침해진 김도란은 앞으로 주의하겠다 고 고개를 숙였다. 김미란(나혜미)은 장고래(박성훈)에게 고마운 마음으로 식사를 대접했다. 하지만 백수인데 왜 잘생겨 보이는거야 라며 안타까운 속내를 밝혔다. 장고래는 김미란에게 자전거 타는 법을 알려줬고 두 사람은 설레는 감정을 느꼈다. 왕대륙은 김도란에게 반지를 선물했다. 왕대륙은 김도란은 왕대륙꺼다. 난 결혼까지 생각하고 고백한 거다. 그러니까 다른 사람 앞에서 기죽지 말라 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우리 이제 양쪽 집에 만나고 있다고 정식으로 이야기 하자. 어차피 한 번은 부딪혀야 한다 고 설득했고, 김도란은 시간을 좀 달라 고 답했다. 박금병은 또 치매증상이 와 동생 김도란을 찾았다. 함께 있던 왕대륙과 김도란이 함께 집으로 왔고,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본 박금병은 난 2층 총각이 마음이 든다. 앞으로 내 동생 흑기사 해달라 고 말했다. 이 모습을 지켜 본 오은영(차화연)은 할머니가 결혼시키자고 할까봐 무서워 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김도란, 왕대륙을 향한 장다야의 의심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이 집에서 만나는 모습을 포착하기 위해 잠복했다. 늦은 밤 왕대륙은 김도란을 마당으로 불러 냈고 두 사람이 다정하게 포옹하는 모습을 장다야가 목격했다. 이 모습을 사진을 찍으려고 했지만 박금병이 머리채를 잡고 흔들어 한바탕 소란이 일어났다. 하지만 박금병은 2층 총각이랑 동생이랑 연애하는거 봤다 는 말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장다야는 오은영에게 김비서와 대륙오빠, 보통 사이가 아닌 것 같다 며 이 같은 사실을 털어놨지만, 어디다 찍어 붙이냐. 말도 안 되는 소리다 라고 도리어 사람 밉다고 이렇게 모함하는 거 아니다. 나 너 없이는 되도 김비서 없이는 안된다. 불쾌하다 라는 핀잔만 듣게 됐다. 또한 이 대화를 들은 미스조(황효은)는 강수일에게 이를 전하며 만약 사실이라면 김비서님 뼈도 못추릴거 같다 고 덧붙였다. 강수일은 김도란에게 어른들에게 정식으로 인사하고 만나라. 본부장님 하자는대로 해라 고 설득했다. 김도란은 이 행복 깨질까 두렵다. 자신도 없고 라고 걱정했지만 강수일은 한 번쯤은 넘어야 할 선이다. 본부장님을 믿어라. 다 잘될거다 라고 이야기했다. 결국 김도란은 이번주에 정식으로 부모님들께 이야기 하자 고 답했고, 왕대륙은 나만믿어라 며 안았다. 하지만 이후 장다야는 김도란과 왕대륙의 열애 모습을 카메라로 찍었고, 이 모습을 시어머니에게 보여 큰 파장을 예고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유이♥이장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