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6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28 days ago

2연패 경주한수원, 서보원 시대 활짝 열렸다

서보원 경주한수원 감독은 2인자 였다. 1990년 팀의 전신인 한국전력에서 선수로 뛰었던 서 감독은 2001년 은퇴를 선언했다. 곧장 코치로 지도자 경력을 이어갔다. 그의 옆에는 항상 어용국 총감독이 있었다. 서 감독이 코치가 된 2002년, 어 감독은 수석코치였다. 서 감독이 2011년 수석코치로 한단계 승격하자, 어 감독은 감독이 됐다. 둘은 선수와 선수, 선수와 지도자, 지도자와 지도자로 무려 29년간 한솥밥을 먹었다. 묵묵히 어 감독을 보좌하던 서 감독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지난 8월 어 감독이 서 감독을 불렀다. 언젠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경주한수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