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1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3 days ago

3野 “李지사 거취 결정하라”… 與 일각서도 ‘사퇴 불가피론’

일명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경찰 수사 결과에 대해 이 지사의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공식 논평을 내지 않고 침묵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은 일제히 비판 성명을 내고 이 지사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몰아붙였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전국대학생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취재진이 “이 지사에 대한 당 차원의 징계를 논의하고 있느냐”고 묻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당 핵심 관계자는 18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경찰도 일부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보고, 본인도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당에서는 사법부 판단을 보고 결정할 수밖에 없다”며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의 대응 방향에 대한) 논의는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내 일각에선 사퇴 불가피론이 점차 들리고 있다. 표창원 의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혜경궁 김씨’ 트위터 사용자가 김혜경 씨라면 이 지사는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결정하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