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6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7 days ago

프랑스 유류세 인상 시위 3일째…1명 사망·400명 부상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정부의 유류세 인상에 반대하는 시위가 19일(현지시간) 3일째 계속되고 있다. AFP통신에 따르면 유류세 인상에 분노한 시민들로 구성된 ‘노란 조끼 운동’ 시위대는 이날도 주요 도로를 가로막고 연료 저장소에 대한 접근을 차단했다. 현재 점거된 도로는 120곳 정도로 시위가 최고조일 때에 비해 크게 줄었지만 아직도 많은 시민들이 슈퍼마켓 주차장에 진을 치고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시위는 마크롱 정부가 지구 온난화 대처를 위해 유류세를 15~23% 인상한 것에 반발한 시민들의 목소리가 소셜 미디어에서 모이며 시작됐다. 소셜 미디어에서 뜻을 모은 시민들은 정차 때 사고 예방을 위해 입는 노란 조끼를 입고 17일 거리로 나섰다. 첫날 프랑스 전역에서는 30만명의 분노한 시민들이 시위에 참여했다. 시위대가 주요 도로를 점거하고 2000여곳에 바리케이드를 치면서 일부 도로에서 교통이 마비돼 시민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마크롱 행정부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대통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3일째…1명

 | 

사망·400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