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7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28 days ago

여우각시별 이제훈 웨어러블 부작용X조폭 목숨 위기…로운, 채수빈에 고백[종합]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웨어러블 부작용에 건강 악화가 된 이제훈이 조폭들에게까지 위협을 받는 설상가상의 상황에 빠졌다. 19일 방송한 SBS 여우각시별 (극본 강은경 /연출 신우철)에서는 이수연(이제훈)의 건강 악화에 한여름(채수빈)과 사랑에도 위기가 시작됐다. 또한 자신을 어린시절 처참하게 부숴놨던 조폭이 다시 찾아와 그를 위협했다. 이수연이 연이어 코피를 흘리고 팔에서 목까지 급격한 괴사가 진행되는 등 지독한 웨어러블 부작용에 시달리게 되면서, 두 사람은 또 한 번의 대위기 를 맞게 됐다. 한여름은 이수연의 후견인이라고 소개하는 미스터장(박혁권)의 방문에 놀랐다. 미스터장은 수연이는 11년 가까이 휠체어에 앉아 지냈다. 저렇게 걸어다닌 건 1년 정도 됐다. 지가 원하는대로 직장생활 잘 하고 있었는데 최근에 문제가 생기기 시작했다 라며 잘 알겠지만 수연이가 한여름씨를 아주 많이 좋아합니다. 순수하고 정이 고픈 녀석이라 지 몸이 어떻게 되는지도 모르고. 수연이 지금 몸 상태가 안좋다. 염증 수치가 생각했던 것보다 너무 안 좋다. 한여름 씨가 좀 말려달라 고 말했다. 이에 한여름은 말씀해달라. 제가 뭐든 하겠다 고 다짐했다. 이어 한여름은 미스터장이 떠나고 눈물을 쏟았다. 그 시간 이수연은 집에서 괴사되는 팔을 염려하며 자꾸 오르는 열을 체크했다. 몸이 점점 안좋아지고 있었다. 한여름과 나영주(이수경)은 밤새 소맥 파티를 벌였다. 한여름이 우울한걸 눈치챈 나영주가 말을 걸었고, 술이 취한 한여름은 기승전 이수연을 외치며 그를 걱정했다. 공항이 안개로 지연 사태가 이어지는 대혼란 상황. 이수연은 계속해 자신을 배려해 혼자만 일하는 한여름을 이상하게 쳐다봤다. 한여름은 컨디션이 안좋아보여서 도왔다 고 둘러댔다. 하지만 결국 이수연의 집요한 질문에 미스터장을 만난 사실을 털어놓고 웨어러블을 벗어야 이수연이 건강해진다는 말을 들었다고 털어놨다. 한여름은 그거 벗어버리면 안되냐. 그거 벗어버리면 더 이상 고장날 일도 없을거고 염증도 안생기고 더 이상 아프지도 않을거고 라고 말했지만 이수연은 그만하라 고 말하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그가 간 곳은 미스터장 가게. 미스터장은 내가 한여름을 만나 거의 다 말했다. 니가 내말을 안들어 쳐먹으니까. 몸이 그 지경인데. 당장 벗어야돼. 웨어러블. 치료시기 놓치면 최악의 경우 죽을 수도 있다 고 소리쳤다. 이수연은 상관없다. 내 인생이다. 오늘, 지금, 누구보다 더 살아있고 싶다. 그런데 그렇게는 아니다. 또 다시 침대에 누워서 놓쳐버린 오늘을 후회하고 싶지 않다. 그 11년으로 이미 충분했다. 그 기분 또 느끼고 싶지 않다 고 소리쳤다. 가게 밖으로 뛰어나온 이수연은 갑자기 흐르는 코피에 당황했다. 하지만 그런 이수연을 지켜보고 쫓아가는 무리가 이었으니 바로 어린 시절 자신을 그렇게 만들었던 조부장 일행. 조부장은 자신의 형 서인우(이동건)에게 전화를 걸어 내가 누굴 우연히 만났는데 니 동생 같다 고 말한 뒤 전화를 끊었다. 조부장은 몰라봤는데 너가 맞다. 어릴 때 완전 망가졌는데 어떻게 지금 이렇게 멀쩡하냐. 얼마전 내 아는 동생을 니가 망가뜨려놨더라. 오늘 니 실력좀 보자 고 말했다. 이어 이수연은 조폭들에게 둘러 싸였다. 그 시간 한여름은 고은섭(로운)에게 오늘은 나도 니가 필요하다 는 고백을 받았다. lyn@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여우각시별

 | 

부작용X조폭

 | 

위기…로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