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3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24 days ago

이성산성 ‘하남시 랜드마크’ 될까?

[하남=강근주 기자] 하남역사박물관은 오는 23일 오후 1시부터 하남문화예술회관 소극장 아랑홀에서 ‘하남 이성산성의 공간구조와 활용 방안’이란 주제로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성산성은 팔각지, 구각지 등 건물지, 철마, 토기류 등 다양한 유적 유물이 출토돼 삼국시대 역사를 규명하는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이번 학술심포지엄은 1986년부터 총 13차에 걸쳐 한양대학교박물관에서 발굴한 이성산성(국가사적 제422호)의 발굴조사 성과를 재조망하고 출토품을 통해 이성산성의 정체성 및 성격에 대해 규명한다. 세부 주제는 하남 이성산성 발굴조사 성과와 과제(한양대학교 교수 안신원), 하남 이성산성의 성격과 역사적 위상(계명대학교 교수 박성현), 하남 이성산성의 축성법과 축성 시기(토지주택박물관장 심광주), 하남 이성산성 건물지의 구조와 성격(경기문화재연구원 이승연), 하남 이성산성 출토 기와 재검토(경기문화재단 연구원 허미형), 하남 이성산성 출토 금속유물의 성격과 위상(용인대학교 교수 김길식), 하남 이성산성의 활용 활성화 방안(전곡선사박물관장 이한용) 등으로 구성됐다. 발제 뒤에는 한국성곽학회 회장 정의도가 좌장을 맡아 종합토론을 진행한다. 토론자로는 서영일(한백문화재연구원장), 전덕제(단국대학교 교수), 김병희(한성문화재연구원장), 노현군(남한산성추진기획단), 이인숙(경주문화재연구소), 김재홍(국민대학교 교수) 등이 나선다. 이번 학술심포지엄은 하남 이성산성에 대해 관심 있는 시민과 학생 등 누구나 참석 가능하며, 간단한 등록 절차 후 별도의 참가비 없이 입장할 수 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