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26 days ago

한고은 남편 꼬리표 동상이몽2 고두심이 신영수에 전한 진심[종합]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여배우 남편으로 산다는 것 19일 방송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이하 너는 내 운명 )에서는 한고은 고두심이 14년만에 재회한 모습이 전파됐다. 이날 한고은 신영수 부부는 제주도 여행 중 중견 배우 고두심을 만나 여러가지 인생 덕담을 들었다. 한고은과 고두심은 14년 전 드라마 꽃보다 아름다워 에서 모녀 지간으로 만난 사이. 두 사람은 오랜만의 재회에 눈물부터 쏟았다. 고두심은 널 보니까 왜 눈물이 나는지 모르겠다 며 딸처럼 생각했던 한고은을 품에 안았다. 한고은은 제주도에 오면 연락하라고 하셨는데 이번에 운이 좋게 연락이 닿았다 고 만남의 과정을 전했다. 고두심은 한고은의 남편 신영수를 배려하며 여배우 남편으로 산다는 것 의 어려움을 한고은을 대신해 말해줬다. 고두심은 배우라는 직업상 감정 기복이 엄청나다. 그래서 함께 살기 힘든 부분이 있을 것 이라며 또한 한고은의 남편이라는 꼬리표 때문에 반 공인이 되었을 것이다. 자신의 생활이 오픈된다는 것은 어려운 일 이라고 신영수의 마음을 읽어줬다. 또한 여배우와 결혼하면 안됐던 것 이라고 단언하면서 하지만 결혼했기 때문에 장점을 보면서 가야한다. 한고은의 남편이라는 것 때문에 얻는 것도 많을 것 이라고 조언했다. 신영수는 고두심에게 14년 전 한고은에 대해 물었고, 고두심은 당시에도 한고은은 패셔니스타였다. 몸매가 화려하고 너무 예뻤다. 유학생 느낌이 많이 났다 고 회상했다. 한고은은 극중 역할도 유학파에 내 삶을 중시하는 전문직 딸로 등장했다 며 한국에 온지 얼마 안되서 엄마 품이 그리웠던 시절이라 엄마와 닮은 부분도 많은 고두심 선생님을 엄마처럼 따랐다 고 말했다. 고두심은 시댁 어른들을 만나며 또 하나의 부모님을 만났다는 한고은에게 남편을 사랑하잖아. 나를 낳아주시 분이라고 생각하면 그분들의 사랑을 다 받을 것 이라고 엄마처럼 조언했다. 고두심은 한고은에게 제주도 바람을 피할수 있는 필수 아이템 담요 선물과 함께 손편지를 전했다. 한고은은 편지를 읽고 눈물을 흘렸다. 류승수 윤혜원 부부는 성형외과를 찾아 상담에 나섰다. 류승수는 지인이 운영하는 성형외과를 찾아 이병헌 씨 같은 눈을 가진 배우가 되고 싶다. 지금 눈으로는 배우로서 한계가 있다 고 말했다. 의사는 류승수의 3D 사진을 보며 속쌍꺼풀과 겹쌍꺼풀 모습을 모두 보여줬다. 스튜디오에서 투표가 벌어졌다. 하지만 하지 말라는 의견과 속쌍꺼풀이 반반씩 나오며 팔랑귀 류승수의 결단을 막았다. 이어 류승수는 관상 전문가에게 찾아가 배우로서 침체기 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관상가에게 3년 정도 쉬면서 힘들었다. 쌍커풀을 하면 안되나요? 라고 물었다. 관상가는 얼굴이 배우 상이 아니다. 오히려 농사를 하면 잘 어울릴 얼굴이다. 쌍꺼풀은 전 비추천이다. 차라리 다른 방법이 있다. 살을 빼세요. 조금 빼는거 말고 굉장히 많이 빼라. 체형 자체를 바꾸라 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살을 빼서 성공한 배우로 조진웅, 설경구, 김명민을 거론하며 설득했다. 류승수의 관상에 대해 나쁜 점은 무언가 어두운 기운이라는 것. 눈에서 우울함을 빼야한다고 강조한 관상가는 오히려 대박 기운은 아내 윤해원에게 있다 고 말했다. 이어 사업을 한다면 부부가 같이 하면 승산이 있다 며 류승수는 대박 상은 아니다 라고 단언해 웃음을 유발했다. 소이현-인교진 부부는 생애 첫 건강 검진에 나섰다. 인교진은 내년이면 마흔인데 건강을 챙겨야 할 때가 된 것 같아서 결심했다 고 말했고, 소이현은 30세 쯤에 하려고 했는데 결혼하고 출산하고 육아하느라 지금에서야 처음 하게 됐다 고 말했다. 두 사람은 새벽부터 일어나 대장내시경을 위한 약을 먹기 시작했다. 이어 바톤터치하듯 화장실을 들락날락하다가 급기야 화장실 쟁탈전(?)까지 펼쳤다. 인교진은 사실 우리가 부부 5년차임에도 불구하고 서로 신비주의가 있었다. 화장실은 안텄다. 볼일을 보면 탈취제를 뿌리고 잘 정리하고 나오곤 했다 며 이번 기회에 모두 다 텄다. 쏟아지는데 장사 없더라 고 말했다. 소이현은 부부 사이가 더 끈끈해진 것 같다 고 덧붙이며 웃었다. 긴장감 속에 수면내시경 까지 끝낸 인교진은 정신이 들자마자 애타게 소이현부터 찾았다. 아직 몸도 가누지 못해 비틀거리면서도 소이현에게 다가간 인교진은 맨발로 잠든 아내 옆을 지켰다. 한참을 바라보다 갑자기 눈물을 쏟았다. 그는 제왕절개 때 이렇게 누워있었다. 너무 안쓰러웠다. 미안하고 고마웠다 고 회상했다. 그런 인교진의 모습을 보던 소이현은 두 아이 모두 제왕절개로 낳았는데 늘 눈을 뜨면 저렇게 오빠가 바로 앞에 있었다. 계속 저를 지켜보고 있던 것 이라고 말해 스튜디오의 박수를 받았다. lyn@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동상이몽2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