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0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20 days ago

열대지방 갯벌서 자란 해죽순 … 염증 치료, 변비 해소에 탁월

42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난 미국의 전설적 록 가수 엘비스 프레슬리(Elvis Aron Presley). 공식적인 사망 원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지만, 그의 말년을 지켜봤던 동료들의 증언을 종합해보면 약물로 인한 소화불량으로 극심한 변비가 생겼고 이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설이 있다. 그는 말년에 거의 변을 보지 못했고, 심한 스트레스를 받다가 화장실에서 쓰러져 생을 마감했다.의학이 발전하면서 암이나 전염병 등 여러 질환이 정복되는 추세지만, 유독 변비 만은 뚜렷한 치료약이 개발되지 않고 있다.변비 환자 수도...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