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3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23 days ago

중장년 남성 전립선 건강 이제부터 시원하게

50대에 접어든 A씨는 겨울이 반갑지 않다. 기온이 내려가면 화장실을 찾게 되는 횟수가 부쩍 늘기 때문이다. 소변을 봐도 시원하지 않고, 자주 마렵다. 소변 때문에 밤잠 설치는 문제는 A씨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날씨가 추워지면 방광이 위축되고, 땀 배출도 원활하지 않아 소변량이 증가하게 된다. 많은 중장년 남성들이 이러한 문제로 일상생활의 불편을 호소한다.◇전립선 건강을 지키는 쏘팔메토중장년 남성의 소변 불편은 전립선 건강과 직결된 문제다. 전립선은 방광 바로 밑에 요도가 시작되는 부분을 감싸는 기관으로 나이가 들면서 전립선의 크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