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3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3 days ago

동료 죽음으로 내몬 ‘음해성 투서’ 여경 구속영장

지난해 강압감찰을 받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충주 여경 사건과 관련해 음해성 익명의 투서로 동료를 죽음으로 내몬 여성 경찰관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청주지검 충주지청은 충북경찰청 충주경찰서 소속 여성 경찰관 A경사에 대해 무고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20일 밝혔다. 검찰 등에 따르면 숨진 피모(당시 38세)경사와 근무했던 A경사는 지난해 7월부터 3개월간 모두 3차례에 걸쳐 충북경찰청과 충주경찰서에 음해성 익명 투서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익명의 투서로 피경사의 근태와 당직 면제 등을 문제삼았던 A경사는 검찰 조사에서 “징계받게 할 목적의 음해성 투서는 아니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 관계자는 “반복적인 투서로 인해 감찰 조사가 진행됐다”며 “이 때문에 피해자가 숨지는 등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영장을 청구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26일 익명의 투서로 충북경찰청의 감찰을 받던 피 경사는 강압적이고 고압적인 감찰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지난해 11월23일 유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