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1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1 days ago

김성수는 ‘살인’인데 형 도운 동생은 ‘공동폭행’ 혐의 적용…이유는?

경찰이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9)의 동생 김모 씨(27)가 살인 공범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다만 경찰은 김 씨에게 공동폭행 혐의를 적용했다. 이번 사건을 수사한 서울 강서경찰서는 21일 살인 혐의로 구속된 김성수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김성수의 동생 김 씨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폭행) 혐의로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김성수는 지난달 14일 오전 8시 8분께 강서구의 한 PC방 앞에서 아르바이트생 신모 씨(21)를 주먹으로 폭행한 후 흉기로 수십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손님으로 PC방을 찾은 김성수는 자리 정돈 문제로 신 씨와 말다툼을 한 뒤 PC방을 나갔다가 집에서 흉기를 갖고 돌아와 PC방 입구에서 신 씨를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 후 공개된 범행현장의 폐쇄회로(CC)TV 화면에는 PC방 앞 에스컬레이터에서 김성수와 신 씨가 몸싸움을 벌이는 동안 김성수의 동생 김 씨가 신 씨를 붙잡는 모습이 담겼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적용…이유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