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6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25 days ago

박수근 시장의 사람들 유찰...김환기 1973년작 30억원에 팔려

아시아투데이 전혜원 기자 = 화가 박수근(1914∼1965) 작품 최고가를 기록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 ‘시장의 사람들’(1961)이 21일 경매에서 유찰됐다.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에서 진행된 ‘시장의 사람들’ 경매는 39억 원에 시작했으나 응찰자를 찾지 못했다. ‘시장의 사람들’은 세로 24.9㎝, 가로 62.4㎝ 화폭에 시장을 찾은 여성 12명을 굵은 선으로 담아낸 작품이다. 박수근 작품 중 인물이 유독 많이 등장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이 작품은 국외 소장자가 40년 가까이 간직하다 한국인에게 되판 것이다. 옥션은 애초 40억~55억원 값어치가 있는 것으로 추정했으나, 새 주인을 찾지 못했다. 이날 경매에서는 한국 미술품 경매 최고가 기록을 보유한 김환기(1913~1974) 1973년 작 ‘22-X-73 #325’가 30억 원에 전화 응찰자에게 팔렸다. 더보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1973년작

 | 

30억원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