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0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19 days ago

[경정] 김국흠-임정택-정장훈 ‘이변의 핵’ 부각

[하남=강근주 기자] 경륜경정사업본부 경정운영단(이하 경정운영단)은 전반기와 후반기로 나누어 1년에 두 번 등급 산정을 시행하는데 일정 기준 미만의 선수는 주선보류라는 제재를 받는다. 주선보류를 총 3회 당하면 은퇴라는 최악의 상황을 맞게 되는데 성적을 미리 올려놓지 못한 선수는 등급산정 기간이 다가올수록 위기 탈출을 위한 눈물겨운 사투를 벌일 수밖에 없다. 따라서 시즌 막바지에는 이런 선수가 이변의 핵으로 곧잘 떠오은다. 22일 현재 주선보류를 2회 받은 선수는 총 20명이다. 구현구, 이시원, 권현기, 이지수, 김명진, 이창규, 김지훈, 임정택, 박민수, 전두식, 박설희, 정장훈, 박영수, 정종훈, 박준호, 조현귀, 여현창, 지현욱, 이상문, 황이태 등이 바로 그들이다. 특히 평균득점이 커트라인에 있는 김국흠(3.43, 46회차 마감 후 기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