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2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iusm - 20 days ago

[사설] 내년 ‘바다의 날’ 역사 품은 해양도시 가치 부여해야

5월 31일을 ‘바다의 날’로 정한 것은 장보고가 청해진을 설치한 날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다. ‘바다의 날’은 21세기 해양시대를 맞아 해양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국제상황에 적극 대처하고, 국내적으로는 국민의 해양에 대한 인식을 제고해야 할 필요성에서 제정됐다. 특히 3면이 바다인 우리나라의 지리적 특성을 보면 바다의 중요성이 갈수록 부각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내년 ‘바다의 날’ 기념식이 울산에서 열린다. 울산시는 내년 바다의 날 기념식 유치를 위해 지난 8월 유치신청서를 제출하고 지난 9월 바다의 날 선정을 위한 실사단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