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4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8 days ago

손학규 “제 목숨 바치겠다”…민주-한국 예산합의에 단식 돌입

바른미래당은 6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야3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이 추진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 선거제도 개편에 관한 사항을 뺀 채 내년도 정부 예산안 처리를 위한 잠정합의를 한 것을 강력 규탄하면서 앞으로 야3당이 공조해 대응책을 논의하겠다고 했다. 손학규 대표는 단식 투쟁에 나서겠다고 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비상 의원총회에 참석해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여기까지 왔나. 폭거이다. 민주주의의 부정이다. 의회주의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양당이 예산안 처리를 한다고 했지만, 이것은 예산안 처리가 아니다. 양당이 한 것은 선거제도 개혁의 거부”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동안 불쏘시개, 마중물, 독배 등 여러가지 얘기를 들으면서도 나름대로 민주주의를 위해서 살아왔다”며 “그 소식을 듣고 참담한 심정으로 저 자신을 반성했다. 이제 나를 바칠 때가 됐다. 다 아시다시피 제 나이 70이 넘었다. 제가 무슨 욕심을 갖겠나. 저를 바치겠다. 오늘 이 시각부터 저는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바치겠다”…민주

 | 

예산합의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