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4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8 days ago

임주리 “재미교포 남편, 알고 보니 유부남” …막장 드라마 급 인생사 고백

히트곡 ‘립스틱 짙게 바르고’로 유명한 가수 임주리(60)가 굴곡진 인생사를 공개한다. 임주리는 6일 방송하는 TV조선 시사·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근황을 전한다. 1979년 드라마 ‘야! 곰례야’ OST 앨범으로 데뷔한 임주리는 아버지 덕에 가수가 될 수 있었다. 임주리는 “어릴 땐 힘든 줄 모르고 살았는데 아버지가 생각보다 빨리 세상을 떠나셨다”면서 “어릴 적 용돈을 벌기 위해 내가 가장 잘하던 노래를 부르게 됐고 그 일이 계기가 되어 가수가 됐다”고 설명했다. 임주리가 데뷔하기 전 당시 최고의 인기가수 중 한 명이었던 함중아는 임주리의 노래 실력에 반해 “함께 판을 내자”며 러브콜을 보냈다. 이에 임주리는 김희갑에게 곡을 받아 데뷔하게 됐다. 임주리는 “당시 김희갑 선생님이 가수 이은하 선배에게 주려고 만든 곡이지만, 내 노래를 듣고 아무 말 없이 곡을 주셨다”고 밝혔다. 임주리는 1987년 자신의 대표곡인 ‘립스틱 짙게 바르고’를 발표했다. 그러나 임주리는 가수 활동을 크게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재미교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