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4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8 days ago

‘올해의 특별상’ 류현진 “한국야구 위상 높이겠다”

스포츠서울이 선정하는 올해의 특별상을 받은 류현진(31·LA 다저스)이 “한국 야구의 위상을 높이겠다”며 다부진 소감을 밝혔다. 류현진은 6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호텔에서 열린 ‘2018 스포츠서울 프로야구 올해의 상’ 시상식에서 국제 무대에서 큰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올해의 특별상을 받았다. 수상 후 류현진은 “좋은 상 주셔서 감사드리고 앞으로 잘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겠다”며 “열심히 해서 한국 야구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류현진은 올해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선발 등판이라는 기록을 세웠고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를 받고 2019시즌에도 다저스의 유니폼을 입게 됐다. 그는 “지난해에는 월드시리즈 엔트리에 못들어서 아쉬웠다. 올해에는 부상이 있었지만 이후에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류현진이 몸담았던 한화 이글스도 올해 11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쾌거를 안았다. 그는 “항상 높은 곳으로 올라가라고 응원했었다. 선수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한국야구

 | 

높이겠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