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6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10 days ago

[일사일언] 장어구이집 여자의 활기

마창대교가 올려다보이는 바닷가 마을이었다. 예전에는 해안선이 움푹한 조용하고 외진 곳이었지만 지금은 스타벅스가 들어설 정도로 동네가 바뀌었다. 이 해가 가기 전에 시댁의 조카들과 살아가는 이야기도 나누면서 점심을 하기로 하였다.장어구이를 먹어보자고 했는데 미리 예약을 안 했다고 한 시간 이상 기다려야 한다고 했다. 유명한 음식점인가 싶어 은근히 기대를 하면서 식당을 찾아갔다. 언덕바지에 있는 음식점에 들어갔더니 자리가 없는 게 아니었다. 이렇게 빈자리가 많은데 왜 기다려야 하느냐고 물으니 자리만 있으면 뭐 합니까? 일하는 사람이 ...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장어구이집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