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1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5 days ago

[윤희웅의 SNS 민심]‘카풀앱’ 도입, 찬성이 56% 압도적

승차공유 서비스가 이슈가 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에서 올해 10월 운전자 사전모집까지 하면서 승차공유 서비스를 본격 추진하려는 움직임이 나오고, 정부와 여당 일각에서도 긍정적 입장을 내놓으면서 온라인에서 ‘카풀’을 검색하는 비율이 최근 급격히 높아졌다. 현재 사업을 접었지만 세계적 승차공유 서비스 업체인 우버가 우리나라에서 서비스를 추진하면서 논란이 됐던 2014년에 우버를 검색하던 비율보다 훨씬 높다. 소비자는 선택폭이 늘어나니 반기는 분위기다. 특히 택시에 대해 가지고 있는 불만이 카풀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온라인 블로그와 카페의 카풀/승차공유 연관어를 보면, ‘(택시)승차거부’가 상위에 올라와 있다. 일부 택시기사들의 승차거부를 한두 번 경험한 사람이 많다 보니 택시 전체에 대한 부정적 인식으로 이어졌다. 이와 함께 ‘여행’, ‘후기’ 등의 단어들도 있는데, 해외여행 중 미국이나 유럽에서 우버, 중국에서 디디추싱, 동남아에서 그랩 등 승차공유 서비스를 경험한 사람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