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1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5 days ago

퀸 연아 탄생한 그곳에서… 피겨 남매, 위대한 도전

한국 피겨스케이팅 역사에서 캐나다 밴쿠버는 약속의 땅 이다. 피겨 여왕 김연아(29)는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사상 첫 피겨스케이팅 금메달을 한국에 안겼다. 그로부터 8년. 2018~2019시즌 ISU(국제빙상연맹) 그랑프리 파이널이 7일(이하 한국 시각)부터 밴쿠버에서 펼쳐진다. 김연아가 혼자였다면 이번엔 한국인 둘이다. 6일 공식 연습에서 더그 미첼 선더버드 스포츠센터 빙판에 첫발을 내디딘 차준환(17·휘문고)과 김예림(15·도장중)을 본지가 단독으로 만났다.◇이젠 메달이 목표 아무한테도 말 안 한 이번 시즌 목표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그곳에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