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9 days ago

V리그의 모범이 될 도로공사의 성공한 지역정착 프로젝트

도로공사는 프로배구 V리그 출범 이후 3번 연고지를 옮겼다. 시작은 구미(2005~2010년)였고, 성남(2010~2015년)을 거쳐 2015년 5월 21일 김천에 정착했다. 도로공사의 행보를 보면 남자구단의 파트너지만 사실상 을의 입장에서 시작했던 여자구단이 어떤 과정을 통해 자립하고 남녀리그 분리 이전의 단계까지 차근차근 계단을 밟아 성공의 궤도에 들어서는지 잘 보여준다. V리그 출범을 앞두고 2005년 남녀구단은 V투어를 개최했다. 프로리그 출범의 주역이었던 남자구단들은 천안, 인천, 수원, 대전, 구미 등 V투어가 열린 도시를 각각 연고도시로 정했다. 파트너로 여자구단과 하나씩 짝을 맺었다. 흥국생명은 천안, GS칼텍스는 인천, 현대건설은 수원, 인삼공사는 대전을 각각 연고지로 정했다. 도로공사는 LIG손해보험과 함께 구미에 정착했다. 남녀구단의 관계는 대부분 좋지 못했다. 의사결정과 실행정책이 남자구단 위주로 진행된 탓이었다. 입장료 정산과 경기장의 광고판 설치 등 디테일에서 서로 마음을 맞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도로공사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