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8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2 days ago

방글라데시 여성, ‘야당 투표’ 이유로 집단성폭행 당해

방글라데시의 법원이 집단 성폭행 혐의로 집권 아와미 연맹의 노아칼리 지부장을 포함한 7명의 남성을 재구속시켰다고 영국 BBC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4자녀의 어머니인 35살의 여성은 방글라데시 총선이 치러진 지난 12월 30일 밤부터 31일 새벽에 걸쳐 자신이 야당인 방글라데시민족주의자당(BNP)에 투표했다는 이유로 일단의 남성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그녀의 주장은 방글라데시 국민들의 분노를 불러 수많은 항의 시위가 벌어졌고 소셜 미디어들에도 이를 비난하는 글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남성들은 범행을 부인하고 있지만 집권 아와미 연맹은 5일 루훌 아민 노아칼리 지부장을 아와미 연맹에서 축출했다. 아와미 연맹은 지난달 총선에서 압승을 거두었지만 선거는 폭력과 협박, 부정투표 등으로 얼룩졌고 집권당과 야당 지지자들 간의 충돌로 모두 17명이 목숨을 잃었다. 유엔은 지난 4일 집권당 지지자들이 총선 후 야당 지지자들에 대한 보복을 벌이고 있다며 우려를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방글라데시

 | 

집단성폭행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