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8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11 days ago

초등 돌봄교실 올 1400여실 늘린다

교육부가 올해 3월 초등학교 방과후 돌봄교실 1400여실을 증설한다. 이에 따라 지난해보다 2만여 명 늘어난 28만명이 방과후 돌봄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또 지역에 따라 노후 환경 개선과 함께 돌봄교실 대상 학년 확대와 저녁 7시까지 운영시간 연장 방안도 추진한다. 교육부는 신학기 시작 전 겨울방학 기간에 돌봄교실을 1218실을 증실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당장 석면공사 실시 등으로 3월 개소가 어려운 일부 학교는 2학기를 전후해 200여 실을 추가로 늘릴 예정이다. 늘어나는 초등돌봄교실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서울(301실)이다. 이어 △경기 293실 △인천 167실 △대전 109실 △대구 89실 △경북 60실 △부산 31실 △세종 27실 △충북 27실 △전북 27실 △강원 22실 △경남 15실 △제주 15실 △충남 12실 △울산 11실△전남 10실 △광주 2실이 늘어난다. 일선 시 도교육청은 기존 겸용 돌봄교실 190실을 전용교실로 전환한다. 노후한 돌봄교실 1354실은 새로 단장하는 등 총 1620실의 돌봄교실의 환경 개선을 함께 추진한다. 이번에 확충 개선하는 돌봄교실은 학생들이 단순히 머무는 공간을 넘어 놀이와 쉼이 어우러져 정서적 안정을 도모할 수 있는 창의적감성적 공간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디자인 설계과정에 학생과 돌봄전담사, 교사 등 공간을 실제 이용하는 수요자를 참여시켜 색채나 교구, 공간 구성에 대한 의견을 들어 추진한다. 돌봄서비스 대상 학년과 시간을 확대하는 방안도 지역별로 추진하기로 했다. 각 지역의 돌봄수요와 학교 지역 여건을 고려해 초등 1~2학년 외에 다른 학년까지 확대하고, 학부모 동의 하에 저녁 7시까지 돌봄교실을 연장 운영하는 방안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지난해 기준 저녁돌봄서비스가 이뤄진 돌봄교실은 1866실로, 전체 27% 수준인 1만131명이 참여했다. 교육부는 차관을 단장으로 신학기 초등돌봄교실 운영 점검 지원단 을 꾸려 시 도교육청별 신학기 준비상황을 점검하기로 했다. 돌봄교실 신청자를 모두 수용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지역아동센터,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다함께돌봄센터 등 지역 돌봄서비스 제공기관과 연계하는 등 돌봄수요에 적극 대처할 계획이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학교 현장과 함께 돌봄교실을 계속 확대하고 있으나 매년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신학기 돌봄교실 운영에 만전을 기해 돌봄 공백 발생을 최소화하고 학생과 학부모가 만족할 수 있는 돌봄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할 것 이라고 말했다. leeyb@fnnews.com 이유범 기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1400여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