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2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4 days ago

정치권, 문체부 질타 속 ‘심석희법’ 등 제도정비 의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은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소한 것과 관련해 9일 체육계의 자정 노력과 문화체육관광부의 재발 방지책 마련을 주문했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정부는 부랴부랴 성폭행 가해자에 대한 처벌 강화와 전수조사 등의 성폭행 근절대책을 내놓았다. 대책발표로 근절될 문제였으면 17세 고등학생이 22살 대학생이 되도록 성폭행이 반복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문제가 반복된 원인을 찾아내야 한다. 체육계 운영시스템 상의 고질적 병폐가 있었는지 확인하고 이를 드러내야 한다”며 “심 선수의 용기가 헛되지 않도록 정부는 물론 대한체육회와 체육계 전체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당은 문화, 예술, 체육계를 비롯한 사회 전반의 성폭행 실상을 조사하고 관련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이라며 “관련법을 개정하고 제도를 정비함으로써 심 선수의 용기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부연했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