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1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0 days ago

무서운 신예 화가 김수수 “용광로에서 인생 봤다”

2019년 기해년, 60년 만에 찾아온 황금돼지해, 누구보다 원대한 꿈을 갖고 힘찬 날갯짓을 하는 젊은 작가를 만났다. 올해로 스물여섯 살, 화가로 공식 데뷔하는 무서운 신예다. 오는 15일 서울 조선일보미술관에서 생애 첫 개인전을 앞두고 있다. ‘2018 대한민국미술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김수수 작가다. ‘불-침묵의 언어’를 타이틀로 색면 추상화 50여점을 전시한다. 조선일보미술관이 20대 작가에 전시장을 내준 건 처음있는 일이다. 공간(150평)이 큰 탓에 그동안 중견 원로작가들이 주로 전시했다. 초대전이 아닌 대관전이지만 이 미술관에서 전시는 쉽지 않은 일이다. “윤진섭 미술평론가가 서문을 써주신 게 힘이 됐어요. 운이 좋았고요” 국제미술평론가협회 부회장인 윤진섭은 한국의 ‘단색화’를 세계미술시장에 알린 평론가다. 단색화(Dansaekhwa)의 영어 단어를 고유명사로 만들었다. 비평가인 그가 서문(작품평)을 썼다는 건 작품을 인정한다는 뜻이다. 평론가 윤진섭은 “20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용광로에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