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8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7 days ago

[위축되는 외식업]가맹점 지난해 10곳 중 1곳 문 닫아… 얼어붙는 프랜차이즈

지난해 각종 갑질 논란,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프랜차이즈 업계가 해가 바뀌었음에도 활기보다는 암울한 분위기가 짙다. 계속된 내수침체에 2년 연속 오른 최저임금, 각종 규제법안들로 헤쳐나가야 할 암초가 한둘이 아니다. 프랜차이즈 업계는 희망적인 부분이 거의 없다 고 입을 모은다. 11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거래에 따르면 2018년 국내 프랜차이즈 가맹점 폐업률은 9.32%다. 지난해 새로 등록한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458개였지만 351개의 브랜드는 사라졌다. 사업을 접는다며 등록을 취소한 가맹본부의 수도 318개(15.6%)에 달한다. 경쟁이 날로 극심해지면서 지난해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평균 영업기간은 7년2개월이었고, 비중이 가장 큰 외식 분야의 경우 5년11개월에 그친다. 프랜차이즈 시장의 지표가 이렇게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프랜차이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