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8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ani - 7 days ago

윤창호 부친, 재판서 “아이 만날 때 부끄럽지 않게 해달라”

맛없는 음식도 맛있다고 밝게 웃어주던 그런 아이였습니다. 창호를 보내고 온 가족이 슬픔과 고통 속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11일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4단독 김동욱 판사 심리로 열린 박모(26) 씨 공판에서 윤창호 씨 아버지 기현(53) 씨가 증인으로 나와 피해자 유족으로서 고통스러운 삶을 공개하자 법정은 순식간에 울음바다로 변했다. 법정에는 위험 운전..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