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6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6 days ago

MB 재판 첫 증인 처남댁 , 차명재산 의혹 부인… 남편이 물려준 것

아시아투데이 우종운 기자 = 다스 자금 횡령 및 뇌물수수 등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항소심 공판에 이 전 대통령의 처남댁 권영미 씨가 출석해 증언했다. 이 전 대통령의 재판 1·2심을 통틀어 처음으로 이뤄진 증인신문이다. 서울고법 형사1부(김인겸 부장판사) 심리로 11일 열린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공판에서 다스의 최대 주주이자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인 고 김재정 씨의 부인인 권씨는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의 재산이 아니라 남편이 물려준 내 것”이라고 증언했다. 앞서 권씨는 검찰 수사 단계에서 ‘남편이 이 전 대통령의 재산을 관리한 건 맞다’ ‘이병모 청계재단 국장이 자신의 재산 상황을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것을 알고 있었다’라는 등의 진술을 했고 이는 1심이 다스 실소유주 의혹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 여부를 인정하는 주요 증거가 됐다. 하지만 이날 권씨는 1심 판단과 상반된 증언을 했다. 권씨는 오히려 검찰 조사 과정에서.. 더보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