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1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0 days ago

김보름 측 뒤늦게 괴롭힘 당했다고 주장한 까닭은…“오해 풀고자”

스피드스케이팅의 김보름(강원도청)이 1년 전 논란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김보름은 11일 채널A의 시사프로그램 ‘뉴스A LIVE’와의 인터뷰에서 “2010년부터 지난해 올림픽 시즌까지 노선영에게 괴롭힘을 당해왔다”고 주장했다. 1년 전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은 홍역을 앓았다. 여자 팀추월 대표팀 내의 왕따 논란이 불거졌기 때문이다. 당시 김보름은 박지우, 노선영과 함께 경기에 나섰다. 팀추월은 마지막 주자의 기록이 최종 기록으로 인정된다. 그렇기 때문에 한 명이 뒤처져도 다른 2명이 함께 달리는 모습이 자주 보인다. 올림픽 팀추월 예선에서 김보름과 박지우는 막판 스퍼트를 하는 과정에서 노선영이 크게 뒤처졌다. 이후 인터뷰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왕따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김보름이 대중의 지탄을 받았고 국민청원으로 이어지면서 문화체육관광부가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대한 감사에 들어가기도 했다. 이 외에도 특혜 논란, 팀추월 훈련 미흡 등의 논란이 있었는데 1년이 지난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까닭은…“오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