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5 March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2 month ago

전여옥, 김예령 기자가 진짜 기자 .. 정청래·최경영 겨냥해 비난

전여옥 전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지난 10일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당시 논란에 선 김예령 기자를 “기자다운 기자”라고 평했다. 11일 전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저, 전여옥은 기자출신”이라며 “늘 나는 누구인가. 할 때 글쓰는 사람, 그리고 기자라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꼬마기자때부터 선배들에게 ‘기자란 그 어떤 두려움 없이 묻고 진실을 밝혀내는 것이 기자라고 배웠다”며 “만일 기자가 권력에 취하고 권위에 겁먹으면 더 이상 기자가 아니라고 배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직설적인 질문을 던진 김 기자의 태도를 칭찬했다. 그는 “어제 문재인대통령의 기자회견쇼를 보며 기자다운 기자는 단연 김예령 기자였다”며 “청와대 출입기자라고 바로 옆에 앉은 비서관들 압력 때문인지 시답잖은 질문을 하는데 그녀는 달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회견을 보며 흐뭇했다”며 “아마도 ‘세상의 모든 기자 선배들’은 ‘그 녀석 똘똘한데’하며 기뻐했을 것”이라며 “기자는 시청자가 독자가 궁금한 것을 두려움 없이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예령 기자, 온갖 패악질을 해대며 패륜이라며 악악대는 그들에게 당당하라”며 “한 발도 물러서지 말고 ‘내가 뭘 잘못했느냐?’고 그 빛나는 눈으로 쏘아보라”고 전했다. 한편 전 전 의원은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최경영 KBS 기자를 저격하는 듯한 발언도 이어갔다. 먼저 그는 “정모라는 의원은 ‘새 역사를 쓴 기자회견’, ‘클래스가 다른 명품 기자회견’이라는데 자다가도 데굴데굴거리며 웃겠다”며 “기자회견하다 새 역사도 쓰나. 그리고 서민 강조하면서 클래스, 명품 엄청 좋아한다”며 비꼬았다.. 이어 “최모기자는 진짜 선배로서 부끄러웠다”며 “’대통령에게 질문을 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는 오글거리는 아부는 제 평생 처음”이라며 “청와대 출입기자는 질문하는 것이 일인데 ‘영광’이라니. 조선시대 간신배들도 이렇게 안부는 안 떨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전 전의원은 “김예령 기자가 진짜 기자다. 우리가, 대한민국 국민이 묻고 싶은 것을 물은 단 한 사람의 귀한 기자였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hoxin@fnnews.com 정호진 인턴기자


Latest News
Hashtags:   

정청래·최경영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