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7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6 days ago

‘가이드 폭행 논란’ 예천군의회, 과거 해외연수 보고서 들여다보니…

최근 해외연수에서 가이드 폭행 등 물의를 빚은 경북 예천군의회의 과거 해외연수 결과보고서가 대부분 블로그 등 온라인에 있는 각종 자료를 짜깁기 해 만든 것으로 드러났다. 본보가 예천군의회의 2015~2017년 해외연수 결과보고서를 인터넷 표절 검사 서비스 ‘카피킬러’를 통해 분석한 결과 문서 표절 비율이 2015년은 82%, 2016년은 65%, 2017년은 45%로 나왔다. 이는 인용이나 출처를 밝힌 문장은 제외하고 검사한 수치다. 2017년 2월 2~6일 의원 9명과 의회 직원 5명이 예산 2212만 원을 들여 3박 5일 일정으로 라오스를 다녀온 해외연수 결과보고서를 보면 유명 관광지 탓루앙 사원을 소개하는 문장이 네이버 지식백과를 그대로 베낀 것이었다. 보고서에 “탓루앙은 매년 연말이면 국회의사당과 연결되는 광장을 중심으로 성대한 축제가 열린다. 한 해 축제의 마지막임을 알리는 ‘탓루앙 축제’는 일주일간 준비하고 ‘왓시무앙(Wat Si Muang)’에서 출발한 행렬이 탓루앙에 도착할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예천군의회

 | 

들여다보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