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7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6 days ago

커피 프렌즈 유연석→최지우, 영업 2일차 성료…조재윤, 알바생 합류 [종합]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 커피프렌즈 2일차 영업이 성공적으로 끝마쳤다. 11일 방송된 tvN 예능 커피 프렌즈 2회에서는 최지우, 손호준, 유연석, 양세종이 제주도에서 카페 영업을 시작한 첫날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작은 실수를 하기도 했지만 토스트, 스튜, 핸드드립 커피 등 메뉴의 맛에 관해서 손님들의 극찬을 받았다. 앞서 손호준은 제주 감귤로 만든 꿀귤차 를 판매하기 위해 직접 귤청을 배워와 만들었다. 그러나 이날 예상외로 더운 날씨에 한 잔도 팔리지 않았다. 이에 최지우는 고심 끝에 탄산수로 에이드를 만들어보자고 제안했다. 그는 메뉴판에 없는 꿀귤에이드를 손님에게 소개하며 구매를 유도했다. 최지우의 추천을 받아 꿀귤에이드를 맛 본 손님들은 정말 맛있다 며 감탄했다. 이처럼 최지우는 홀 매니저라는 직책에도 불구하고 다방면에서 활약했다. 그는 커피 담당 손호준을 도와 원두를 갈고, 막내 양세종의 굽은 허리를 펴줬다. 이윽고 단체 손님들이 등장하며 홀이 만석됐다. 이후 최지우는 드립커피 9잔 나오겠다 라며 손호준을 걱정했고, 정말 그 말이 현실이 되어 웃음을 안겼다. 유연석은 새로 온 손님들에게 홀 밖에 야외 장소를 권유했다. 설거지를 하던 양세종까지 손을 보탰다. 그는 야외의 손님들에게 달려갔다가 아 메뉴판 안 갖다 드렸다 라고 말해 허당의 면모로 폭소를 자아냈다. 손님들은 안경쓴 그의 모습을 이르러 매드클라운 닮았다 고 하며 웃음을 더했다. 첫 영업이 끝난 뒤 멤버들은 하이파이브를 하며 기뻐했다. 첫 영업 총 기부금은 57만 8300원이었다. 영업 첫날, 마감을 하며 멤버들은 일손의 부족함을 느꼈고 알바생 1명이 더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유연석은 절친한 선배 배우인 조재윤에게 와달라고 요청했다. 조재윤은 유연석에게 네가 와달라고 하면 당연히 가야지 라고 말했다. 조재윤은 첫 비행기를 타고 제주도로 내려왔다. 유연석은 둘째날 아침부터 비가 세차게 와 걱정했다. 이어 조재윤에게 전화를 걸었다. 조재윤은 이미 무사히 제주도에 도착했지만 아직 비행기에서 내리지 못하고 있다 라고 거짓말했다. 이에 유연석은 최지우에게 돌풍 때문에 착륙을 못하고 있다더라 라고 걱정스럽게 말했다. 이후 조재윤은 깜짝 등장해 멤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조재윤은 설거지를 담당하게 됐다. 선임 양세종은 조재윤에게 많이 힘들 것 이라고 경고해 웃음을 안겼다. 조재윤은 설거지에 남다른 재능을 보이며 인간 세척기 에 등극했다. 설거지 직후 사용할 것을 고려해 물방울 하나까지 남기지 않고 탈수를 했다. 유연석이 힘들죠? 라고 걱정하자 조재윤은 본능적으로 움직이는 거 같다 며 자신감을 보였다. 2일차 영업을 본격 개시했다. 유연석은 어느때보다 더 진지한 표정으로 요리했다. 이날 연인과 함께 등장한 한 손님은 유연석이 만든 흑돼지 토마토스튜보다 프렌치토스트가 더 맛있다고 솔직하게 평했다. 그러자 유연석은 지금 한창 달달할 때라서 달달한 게 좋으신거다 며 너스레를 떨었고, 멤버들은 말을 잇지 못했다. 유연석은 나 너무 무리수였냐 며 부끄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커피프렌즈 는 유연석과 손호준이 제주도의 한 감귤 농장에서 카페를 운영하며, 수익금을 전액 기부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sjr@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유연석→최지우

 | 

성료…조재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