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7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6 days ago

[경륜] 선수 긴장도↑…관객 즐거움↑

[광명=강근주 기자] 2018년 그랑프리 경륜 우승컵은 정종진 선수가 차지했다. 2019년 우승컵을 향해 경륜 선수들이 힘차게 뛰기 시작했다. 다만 올해부터 경주 대진방식이 바뀌어 금요-토요경주 합산으로 결승 진출자를 가린다. 그랑프리 제도 역시 사전선발제도에서 정규 토너먼트 방식으로 변경됐다. 시즌 내내 선수는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셈이다. 대신 경륜 팬은 관람 즐거움이 커질 전망이다. ◇ 금-토요경주 성적 합산 새해에는 경주 대진방식이 변경됐다. 작년 금요일에는 독립대전을 벌였고, 토요경주를 통해 결승 진출자를 뽑았다. 올해는 금-토요경주 성적을 합산해 결승 진출자를 뽑는 트라이얼 방식을 택했다. 작년에는 선수가 금요 독립대전을 통해 자신의 몸 상태를 파악하고, 토요경주에선 치열하게 결승티켓을 따내기 위해 분전했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긴장도↑…관객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