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2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11 days ago

[설왕설래] “위기 아닌 때는 없다”

장관이 직업으로 불린 사람이 있다. 진념 전 경제부총리. 1991년 동력자원부 장관을 시작으로 노동부, 기획예산처, 재정경제부 등 4개 부처 장관을 했다. 관운이 대단한 걸까. 실력이 있으니 정권이 바뀌어도 장관으로 모신 것이다. 경제부총리 겸 재경부 장관이었을 때는 2000년대 초였다. 외환위기 극복 총력전을 펴던 때다. 정부과천청사에 나타난 그는 이런 말을 했다.우리 역사에 위기 아닌 때가 있었습니까. 구한말 이후 100년이 넘도록 위기는 이어지고 있습니다.정책 달인이 던진 한마디의 위력은 대단했다. 기사 제목으로도 뽑혔다. 아물지 않은 국가부도 상처에 노숙인이 넘칠 때다. 그의 말은 희망의 메시지였다. 폐허 속에 경제를 일으킨 DNA를 되살리는 말이기도 했다. 똑같은 말이 다시 들린다.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 간 이낙연 국무총리, 걱정스러운 보도가 나오는데, 삼성답게 이른 시일 내에 이겨내 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답, 위기는 항상 있고 단기적으로 굴곡이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