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6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4 days ago

[아무튼, 주말] 애호박을 살짝 볶아 고명으로 올린 칼국수 번잡스러운 강남에서 신기하게 姃한 맛 내

어른이 되기 전까지 칼국수를 밖에서 사먹은 적이 없었다. 어머니가 여유 있던 날 혹은 할머니, 그도 아니면 외할머니가 집에 오는 날에 칼국수를 밀어 먹었다. 양가 모두 서울 출신이라 바지락이나 해산물로 국물을 뽑는 일도 없었다. 대부분 닭 육수에 칼국수를 삶고 닭고기를 고명으로 올려 먹었다. 밀가루가 퍼져 중화 소스처럼 끈기가 생긴 국물에 밥까지 훌훌 말아 먹고 미칠 듯한 포만감에 배를 부여잡고 소처럼 방바닥에 누우면 그제야 식사가 끝났다. 소처럼 누웠던 나뿐 아니라 불과 몇 십년 전에는 구호물자로 넘쳐나던 밀가루를 이용해 배를 채...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번잡스러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