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6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4 days ago

[아무튼, 주말] 정치인도 방송인도 갑튀사 한 방 날리는 말, 점점 독해지고 있다

사람은 언제 말해야 하는가. 더는 침묵이 용인되지 않는 바로 그때 말해야 한다. 사람은 무엇을 말해야 하는가. 자신의 손으로 이룬 것, 자신이 이미 극복한 일만을 차분하고 담담하게 말해야 한다. 철학자 니체는 세 치 혀의 가벼움을 이처럼 경계했건만 요즘 한국 사회는 정반대로 가고 있다. 침묵 끝에 묵직한 한마디 내뱉기보다 쉴 새 없이 말 폭탄 을 쏟아낸다. 잘 모르는 분야도 거침없다. 갑튀사 …점점 더 독해지는 말 막말에 대한 대중의 내성은 점차 강해져 맹독성 막말이 범람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정치인들의 막말을 보자. 최근 뜨...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