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1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9 days ago

김보름 “천천히 타라며 욕설”… 노선영 “어이없는 주장”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에서 ‘왕따 논란’에 휩싸였던 김보름(26·강원도청)이 약 1년 만에 입을 열었다. 김보름은 자신이 동료 선수 노선영을 왕따시켰다는 당시의 주장을 뒤집고 자신이 오히려 노선영으로부터 폭언을 듣고 위협을 당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평창 겨울올림픽 동안 최대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당시의 ‘왕따 사건’은 새로운 논란을 맞게 됐다. 김보름은 11일 채널A ‘뉴스A 라이브’에서 “잘못 알려진 부분에 대한 오해를 풀고 가야 훈련에 집중하고 운동선수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김보름은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 팀추월 준준결선에서 ‘왕따 논란’을 일으켜 팬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았다. 3명이 한 팀이 되어 달리는 경기였지만 당시 레이스 막판 김보름과 박지우(21)가 맨 뒤에서 달리던 노선영(30)만 멀리 뒤처져 있는 상황에서 결승선을 통과했다. 경기 후 김보름의 동료를 탓하는 듯한 발언과 함께 웃는 듯한 표정이 대중의 감정에 불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어이없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