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2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11 days ago

해난사고 위험 상존하는 갈치낚시

11일 새벽 한파속 겨울 갈치낚시에 나섰다가 경남 통영 욕지도 남쪽 약 80km 공해해상에서 전복이 돼 5명이 숨지거나 실종 된 전남 여수 선적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는 지난해 1월 말쯤 처음 출항한 낚시어선으로 현재 매물로 내놓아 새 주인을 찾고 있는 상태다.이 어선은 여수 국동어항단지 내에 사무실을 두고 또다른 두 척의 배와 한팀을 이뤄 1년 내내 전국의 갈치낚시꾼을 모집해 운항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최근들어 낚시갈치가 그물로 잡은 갈치 보다 맛이좋고 값도 비싸게 거래가 되면서 돈도 벌고 낚시를 즐기려는 강태공들의 최고 인기 직종으로 부상해 남해안 전문어선들이 있는 곳에는 꾼들로 성시를 이루고 있다.갈치낚시는 7월 한달 금어기를 제외하면 일년내내 즐길수 있으며 1박2일 낚시에 1인당 16~20만원만 내면 재수가 좋을때는 마리당 10만원이 넘는 1m 이상짜리를 대형 아이스박스 한쿨러를 가득 채울 수 있고 경매 등을 통해 200300만원의 수익을 올리기도 해 강태공들이 추운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