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3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11 days ago

[아시안컵 리포트] 낙제점 한국, 벤투의 전략은 문제없나

[알아인(아랍에미리트)=박찬준 기자]불안하다. 두 경기 모두 현장에서 지켜본 솔직한 심정이다. 파울루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년 UAE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전반 41분 터진 김민재(전북)의 결승골을 앞세워 1대0으로 이겼다. 1차전에서 필리핀을 1대0으로 꺾은 한국은 승점 6(골득실 +2)으로 남은 경기에 상관없이 16강행을 확정지었다. 한국은 같은 날 필리핀을 3대0으로 꺾은 중국(승점 6·골득실 +4)에 골득실에 밀려 C조 2위에 자리했다. 16일 아부다비에서 펼쳐지는 중국과의 3차전 결과에 따라 조 1위 여부를 결정짓는다. 필리핀전에 이어 키르기스스탄전까지, 모두 아쉬운 경기력이었다. 승점 3을 얻었다는 점이 유일한 위안이었다. 한수 아래의 팀을 상대로 일방적으로 밀어붙였지만, 두 경기에서 단 두 골에 그쳤다. 대량득점이 조 1위를 위한 지름길이었지만, 모두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벤투 감독 역시 경기 후 경기력은 만족스럽지 못하다 라고 했다. 이쯤되면 초반 두 경기는 낙제를 줄 수 있다. 59년만의 아시안컵 우승에 이르기 위해서는 초반 부진을 빠르게 자리 잡아야 한다. 냉정하게 벤투 감독의 전략도 살펴볼 필요가 있다. 물론 부상자가 속출하고 있고, 시즌을 마친 선수들의 컨디션도 썩 좋지 않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벤투호는 지금 베스트 전력이 아니다. 하지만 단순히 컨디션 문제로 치부하기에는 아쉬운 부분도 분명히 있다. 벤투 감독은 매경기 전후 기자회견마다 우리의 축구 를 강조한다. 그는 상대가 어떻게 나오든 우리의 축구를 유지하겠다 고 했다. 지난 7번의 평가전을 통해 나타난 벤투식 축구는 볼을 지배하고, 컨트롤 하는 축구다. 점유율을 높여 득점 기회를 최대한 창출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후방부터 빌드업에 나서고, 짧은 패스를 지속적으로 시도한다. 벤투식 축구에 대한 선수들의 신뢰는 절대적이다. 이청용(보훔)은 완전히 내려선 팀을 상대로 할 수 있는 것이 최대한 공을 가지고 지쳤을때 노리는게 최선의 방법이다. 그래서 감독님의 전술에 만족한다. 당연히 점유율이 높은 팀이 유리하다 고 했다. 정우영(알사드)도 상대가 내려서든, 압박하든 우리의 축구는 달라지지 않는다. 이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 했다. 하지만 자신의 스타일과 철학이 지나치게 매몰된 느낌을 줄때가 있다. 그라운드는 생물이다. 온갖 변수와 변화가 공존한다. 한가지 방법으로 절대 상대를 제압할 수 없다. 패싱게임으로 세계를 호령했던 스페인도, 바르셀로나도 그들의 시대를 접어야 했다. 그래서 다양한 옵션이 중요하다. 때로는 길게 때려넣는 것이 효과적일 때가 있다. 철학과 스타일을 바꾸라는 이야기가 아니다. 상대가 예측할 수 없는 다른 옵션도 준비할 필요가 있다. 한가지 더, 1, 2차전 모두 전반 보다는 후반의 경기력이 더 좋았다. 선수 위치를 이동시키거나, 선수 교체 후 경기력이 확 달라졌다. 빠른 대처에 대해 칭찬을 보낼 수도 있지만, 다르게 해석하면 벤투 감독의 첫번째 플랜이 잘 맞아떨어지지 않고 있다는 이야기로도 볼 수 있다. 특히 두 경기 연속 선발로 나선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와 정우영의 기용은 고민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두 선수는 전체적으로 팀의 템포를 떨어뜨리고 있다. 필리핀전은 이청용, 키르기스스탄전은 주세종(아산)이 들어간 뒤 분위기가 바뀌었다. vanbasten@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