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6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4 days ago

[한국 키르기스스탄]황희찬 위로한 기성용 “메시도 아니고 골 못 넣는 날도 있어”

햄스트링 부상으로 키르기스스탄전에 출전하지 못한 기성용(뉴캐슬)이 후배 황희찬(함부르크)를 위로했다. 한국은 12일(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펼쳤다. 이날 한국은 전반 41분 김민재(전북)의 골로 아시안컵 첫 출전인 키르기스스탄에 1-0 신승을 거뒀다. 이날 황희찬과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슈팅이 골대를 맞는 등 몇 차례 득점 기회를 날리면서 한국은 필리핀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1골에 그치는 아쉬움을 남겼다. 필리핀전 부상으로 이날 결장한 기성용은 원조 캡틴이자, 대표팀 선배로서 후배들을 위로했다. 특히 기성용은 경기가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오늘 (황)희찬이가 아쉬움이 큰 것 같았다”며 “희찬이가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아닌 이상 골을 못 넣는 날도 있는데 스스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며 황희찬을 걱정했다. 기성용은 “희찬이가 멘털적인 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키르기스스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