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2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11 days ago

미투 1년 마침내 암벽을 뚫다…임금 상투 잡는 것보다 어렵다는 국가대표 미투까지

오는 29일이면 서지현 검사(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에 나선 지 1년이 된다. 이전에도 수많은 딸과 아들들이 성추행 성폭력 피해를 호소했지만 서 검사로 인해 우리사회는 미투를 폭로 이상의 그 무엇으로 보고 반응하게 됐다. 이는 검사 라는 타이틀이 주는 무게와 함께 생방송 뉴스에 등장했던 용기가 만들어낸 결과다. 이후 문화계와 학계, 정계 등 각 분야에서 수많은 미투가 이어져 한국 사회를 뒤흔들었다. 잠잠해질 즈음 새해 들어 나온 여자 쇼트트랙 간판 심석희의 미투 는 서 검사 못지 않은 엄청난 파장을 일으켰다. 심석희의 상징성, 남성 중심의 기득권이 공고한 체육계의 환경 등을 볼 때 그의 미투는 용기 이상의 의미를 갖고 있다. 지난 달 17일 조재범 전 코치 항소심에 증언하기 위해 나온 심석희. 연합뉴스◆ 심석희는 많은 국민이 아는 어린 선수, 엄청난 용기 필요한 미투 심석희는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릴레이 3000m 2연패 주역으로 올림픽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뚫다…임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