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2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10 days ago

日 언론 손흥민 없는 韓, 필리핀 이어 키르기스스탄에도 진땀

한국이 키르기스스탄전에서도 진땀을 흘렸다. 일본 언론이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년 UAE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전반 41분 터진 김민재(전북)의 결승골을 앞세워 1대0으로 이겼다. 1차전에서 필리핀을 1대0으로 꺾은 한국은 승점 6(골득실 +2)으로 남은 경기에 상관없이 16강행을 확정지었다. 그러나 숙제가 너무 많다. 한국은 필리핀전에 이어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도 완전한 경기력을 선보이지 못했다. 패스 미스는 너무 많았고, 결정력은 뚝 떨어졌다. 극심한 득점 부재 에 시달리는 한국은 앞서 필리핀을 3대0으로 꺾은 중국(승점 6·골득실 +4)에 골득실에 밀려 C조 2위에 자리했다. 16일 아부다비에서 펼쳐지는 중국과의 3차전 결과에 따라 조 1위 여부를 결정짓는다. 일본 통신사 지지통신은 12일 한국은 첫 경기에서 스벤 고란 에릭손 감독이 이끄는 필리핀에 1대0 신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도 진땀을 흘렸다. 하지만 손흥민이 없는 두 경기에서 무사히 조별리그를 통과하고 기뻐하고 있을 게 틀림없다 고 보도했다. 일본 축구 전문 매체 사커킹은 한국과 중국은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16일 열리는 최종전에서 조 1위로 결정한다 고 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키르기스스탄에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