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6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4 days ago

조광한 시장 남양주시 공무원 네쌍둥이 출산 방문

[남양주=강근주 기자] 남양주시청 직원이 초저출산시대에 네쌍둥이를 출산해 청사 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공무원 사이에는 올해는 복이 많다는 황금돼지해인데 네쌍둥이가 태어난 걸 보면 남양주 3기 신도시 건설에 청신호인 것 같다는 얘기가 나돌고 있다. 12일 남양주시에 따르면, 세정과 직원인 남은희(39세) 주무관이 3일 여아 네쌍둥이를 출산했다. 네쌍둥이는 출산예정일보다 일찍 세상에 태어났지만 다행히 산모와 영아들은 비교적 건강한 상태로 산후조리원과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며 치료를 받고 있다. 같은 부서 직원은 “예부터 돼지는 재복과 행운을 상징하는 동물로 황금돼지해인 올해 동료가 그렇게 원하던 좋은 일이 생겨서 내 일같이 기쁘다”며 작년 말 3기 신도시 선정 기쁨에 이어 또다시 좋은 일이 겹치니 올해는 정말 남양주시가 좋은 일만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소식을 접한 조광한 남양주시장도“극심한 저출산 문제로 국가적 위기를 걱정하고 있는 이때, 남양주시에서 소중한 생명들이 태어난 것을 누구보다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한 아이를 키우는데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아프리카의 속담처럼 출산과 육아가 행복한 도시환경을 만들기 위해 전방위적 노력을 다하겠다”며 산모와 아이의 빠른 쾌유와 건강도 함께 기원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출산직원에게 출산장려금(230만원)과 가정양육수당, 아동수당 및 산후조리비 등을 지원하며, 유모차 등 출산축하용품을 조광한 시장이 직접 전달할 계획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