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2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10 days ago

초라한 임시정부 청사·독립지사 묘지 모습에 가슴 먹먹 [3·1절,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 신년특집]

나의 고루한 재주와 역량을 돌아보지 않고 국가와 민족을 위해 30년을 분투했으나, 하나도 이룩한 것이 없었다. 이 글을 쓰는 목적은 내가 분투한 사적을 기록하여 숱한 과오를 거울삼아 다시는 이런 전철을 밟지 말라는 것이다(백범일지)대한민국 임시정부 인사들이 1921년 1월 1일 중국 상하이의 융안백화점 옥상에서 찍은 기념사진대한민국 임시정부 초기 13년의 발자취를 따라 중국 상하이와 저장(浙江)성 자싱(嘉興), 항저우(杭州)에 남아 있는 임정 요인들의 흔적을 쫓았다. 단재 신채호 선생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했다. 백범일지를 남긴 김구 선생의 마음이 취재하는 내내 마음속에 함께 공명했다. 매헌 윤봉길 의사의 훙커우(虹口, 현 魯迅루쉰) 공원 의거의 기억을 담고 있는 매헌 기념관에선 25세 젊은 대한 남아의 기개를 봤다. 임시라고는 하지만 한 국가의 정부 청사라기엔 너무나 초라한 집무실과 숙소의 모습에 울컥 울분이 치솟기도 했다. 이국 땅에서 스러져 간 독립지사들의 묘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청사·독립지사

 | 

100주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