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8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6 days ago

여자화장실서 몰카 찍은 현직 경찰 간부 ‘덜미’




현직 경찰 간부가 여자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를 찍다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12일 인천지방경찰청 소속 A경위를 성폭력특별법상 카메라 이용 촬영 혐의로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A경위는 이날 오전 2시20분쯤 인천 남동구 구월동의 한 여자화장실에서 휴대전화 카메라로 여성 신체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경위는 피해자와 목격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은 A경위가 술에 취했다고 판단해 일단 귀가시켰으며, 조만간 A경위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또 조사가 마무리된 후 A경위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 방침이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여자화장실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