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7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5 days ago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에 이란은 너무 강한 상대였다

12일 조별리그 2차전서 이란에 0-2 패 이란 아즈문, 3골로 아시안컵 득점 선두 박항서(60·한국) 감독의 베트남에게 이란은 역시 너무 강한 상대였다. 베트남은 12일(한국시간) 오후 8시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2차전 이란과의 경기에서 0-2로 졌다. 베트남은 2연패에 빠진 반면 이란은 2연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베트남은 조별리그 1차전 이라크전과 마찬가지로 3-5-2 시스템을 가동했다. 경기 스타일도 비슷했다. 수비에 비중을 뒀지만 공격으로 전환한 뒤에는 가능한 많은 숫자를 공격에 동원하며 득점을 노렸다. 최소한 승점1 이상을 확보해 16강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겠다는 베트남 코칭스태프의 의중이 전술에 반영됐다. 전반 중반까지 경기장 분위기를 완전히 내주고도 이란의 공격에 잘 대응한 베트남은 전반 38분 이란의 최전방 스트라이커 사르다르 아즈문(루빈 카잔)에게 헤딩골을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