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6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3 days ago

약점 보완할 해외 유턴파, 여느 때보다 높은 기대치

그 여느 때보다도 해외 유턴파 에 대한 기대치가 높다.그동안 해외 유턴파 선수들의 활약상은 다양했다. 지난 2015년 해외 유턴파로 신인드래프트에 참가했던 장필준(삼성 라이온즈) 김재윤(KT 위즈) 등은 1군 투수로 자리 잡았다. 2016년 입단한 김동엽(삼성 라이온즈) 나경민(롯데 자이언츠) 등도 각자의 장점을 살려 1군에서 살아남았다. 반면 안태경(전 롯데) 남윤성(전 SK 와이번스) 등은 KBO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한 채 은퇴를 택했다. 지난 2018 신인드래프트에선 김선기 만이 해외 유턴파 중 선택을 받았다. 시기에 따라...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