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6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3 days ago

화폐 수명 얼마나?…1만원권 평균 10년, 5000원권 단명

시중에 떠도는 화폐의 유통수명이 짧게는 3년 반에서 길게는 10년 정도인 것으로 추정됐다. 현금 사용이 줄어들며 화폐 수명은 과거에 비해 더 길어졌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18년 은행권 유통수명 추정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은행권 유통수명은 권종별로 1만원권이 121개월(10년1개월)로 가장 길었다. 1000원권은 52개월(4년4개월)로 뒤를 이었고 5000원권은 가장 짧은 43개월(3년7개월)로 조사됐다.주로 소액 결제에 현금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보니 액면이 낮은 화폐가 손을 더 많이 타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은행권 유통수명은 신권이 발행된 이후 손상으로 더 이상 이용이 어려워져 창구로 환수될 때까지 경과된 기간을 보여주는 것으로 한은은 표본조사 방식으로 이를 추산했다. 지난 2009년 6월 첫 발행된 5만원권은 이번에 정확한 수명은 측정되진 않았으나 1만원권보다는 길 것으로 추정됐다. 화폐 유통수명은 길어졌다. 현금 이용이 줄어든 영향이 크다. 1000원권 지폐의 수명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1만원권

 | 

5000원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