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6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ohmynews - 3 days ago

북 외무상 북일협상하면 일제 강제동원 문제 거론할 것


북한이 북일협상이 이뤄지면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동원 피해자 문제를 논의하겠다 는 입장을 일본 정부에 전했다고 13일 lt;교도통신 gt;이 보도했다.

이 통신에 따르면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지난달 8일 몽골을 방문해 담딘 척트바타르 몽골 외교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일본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요구하면 우리도 (강제동원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 라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일본 측이 이미 사망한 납치 피해자나 북한이 납치하지도 않은 인물을 송환하라는 비합리적인 요구를 한다고 비판하며 북한도 일제가 강제동원한 840만여 명의 조선인 노동자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척트바타르 몽골 외교장관은 지난달 중순 몽골을 방문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에게 리 외무상의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북한은 지난해 강제동원 피해자에게 일본 기업이 배상해야 한다는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공개적으로 지지하며 일본을 압박해왔다.

북한 lt;노동신문 gt;은 지난해 11월 일제가 840만여 명의 조선사람을 유괴, 납치, 강제 연행해서 죽음의 전쟁터와 고역장들에 내몰고 20만 명의 조선 여성들을 성노예로 만들었다 라며 강제징용 문제를 비판했다.

또한 라디오방송 lt;평양방송 gt;을 통해 강제동원 배상 판결을 비판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발언을 상상을 초월하는 고통을 받은 피해자들의 손해배상 요구를 무시하고 정면에서 도전하는 파렴치한 망언이 아닐 수 없다 라고 강조한 바 있다.

통신은 리 외무상의 발언은 한국과 보조를 맞춰 일본에 압박을 가해 납치 문제에 대한 일본의 양보를 끌어내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는 납치 문제 해결이 최우선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북일협상이 이뤄지더라도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일본은 아베 총리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문제 해결을 핵심 공약으로 내세우고 북일정상회담과 평양 연락사무소 설치 등을 제안하고 있으나, 북한은 과거사 청산이 우선이라면서 거부하고 있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북일협상하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